성곽 및 옹성

유적위치 보기
위치 :
광주군 중부면 산성리 산1사
시대 :
조선시대
종류 :
城(치)
내용

봉암성의 남동쪽 끝부분에 있다. 이 일대는 북쪽에서 내려온 성벽이 능선을 따라 내려와 능선 말단부에서 회절하며 남쪽에서 온 성벽과 만나게 되는데 치가 축성된 곳은 바로 이 회절부이다. 치는 곡성을 이루듯이 자연스런 굴곡을 이루는 성벽에서 바깥쪽으로 돌출시켜 쌓았는데 길이는 11.5m 이고, 폭은 10m 이다. 북동쪽모서리 부분은 여장을 포함한 성벽 일부가 무너져 있지만 전체적인 형태는 방형이다. 체성벽의 높이는 280cm 이며 여장을 포함할 경우 현재의 높이는 320cm 정도이다. 모서리 부분의 성돌의 결구상태로 보아 이 치성은 봉암성을 처음 만들 때 같이 축조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곳에 치를 설치한 것은 봉암성의 남동쪽 끝부분의 성벽 바깥쪽은 다른 곳과는 달리 완경사면을 이루고 동쪽모서리 부분에서 연결되는 한봉성은 지형상 굴곡이 없이 거의 일직선상으로 능선을 따라 내려가고 있다. 따라서 치가 있는 부분은 성벽으로 접근하는 적을 방어하기 어려운 상태이므로 좀 더 방어의 효율을 높이기 위하여 치를 쌓았을 것으로 보인다. 치의 상단에는 치의 돌출부를 따라 여장을 축조하였는데 여장은 대부분 붕괴된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