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문

암문(暗門)은 적의 관측이 어려운 곳에 설치한 성문의 일종이다. 암문은 이름 그대로 비밀스러운 통로이기 때문에 크기도 일반 성문보다 작게 하고, 문루 같은 쉽게 적이 알아볼 수 있는 시설을 하지도 않았다. 암문의 기능은 성내에 필요한 병기, 식량 등 항쟁물자를 운반하고 적에게 포위당했을 때 적의 눈에 띄지 않게 구원요청을 요청하거나 원병을 받고 역습을 하는 통로이기도 하다. 따라서 암문은 평지성 보다는 산성에 축조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산성의 경우 평지성보다 지형의 변화가 심해 암문설치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암문은 성의 방어와 관련된 주요한 시설인 만큼 삼국시대부터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지만 성의 기본적인 구조물로서 본격화되기 시작하는 것은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부터인 것으로 보인다. 성에 만들어지는 암문의 숫자는 성의 규모에 비례하기도 하지만 성의 규모보다는 지형적인 여건이 더 고려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암문은 여러 가지 효용성이 있지만 암문이 많으면 많을수록 그만큼 방어에 어려움이 커지기 때문에 최소한의 암문이 설치되었을 것으로 판단되며, 암문 안쪽에는 석축옹벽이나 흙을 쌓아서 유사시 옹벽을 무너뜨리거나 흙으로 메워 암문을 막을 수 있게 만들어놓기도 하였다.
남한산성은 현재 암문이 모두 16개 남아 있는데 우리나라의 성 중에서 암문이 가장 많은 성에 속한다. 그 중 원성에 11개가 있고, 봉암성에 4개, 한봉성에 1개가 있다. 암문의 구조는 대체로 평거식(平据式)과 홍예식(虹霓式)으로 구분되는데 남한산성의 암문은 16개의 암문중 6개는 평거식이며, 나머지 10개는 홍예식인데, 평거식 중 3개는 봉암성에 설치되고 1개는 한봉성에 설치되었으며, 원성에 설치된 암문은 장경사옹성으로 나가는 곳에 설치된 2암문과, 수어장대 서남쪽에 있는 제6암문의 2개만 평거식이고 나머지는 모두 홍예식이다.
암문의 규모는 기능과 위치에 따라 크기가 매우 달랐는데 가장 규모가 큰 것은 산성 동쪽 수구문 남쪽 20m 지점에 있는 11암문으로 암문의 폭은 286cm, 이고 높이는 307cm 에 달하여 거의 성문에 가까운 규모를 하고 있다. 반면 가장 작은 암문은 수어장대 남서쪽의 6암문으로 폭은 77cm 이고 높이는 155cm 여서 성인이 서서 지나기도 어려울 정도로 협소하다.
남한산성의 지형적인 특성상 성문이 성의 1/3에 해당하는 서쪽부분에 남문, 북문, 서문이 밀집되어있고, 나머지지역에는 동남쪽으로 치우친 동문하나만이 있어 성 내부와 외부를 연결하는 교통에 어려움이 야기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암문이 주요 통로 역할을 수행하였는데 남문에서 동문에 이르는 긴 구간에 4개의 암문을 설치하여 신남성과 남동지역으로의 출입이 원활하도록 하였다. 또한 동쪽부분 특히 1암문이 용미리나 퇴촌 등 동쪽지역의 교통과 물자이동에 중요한 기능을 분담하였던 것으로 보이며, 북문에서 북장대에 이르는 구간은 3암문과, 봉암성의 12암문과 벌봉부분의 13암문이 주로 이용되어 동북지역으로의 왕래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남한산성 암문의 경우 장경사암문, 서암문등의 명칭이 등장하기는 하지만 각 암문에 대한 고유명칭을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에 동문에서부터 북쪽으로 가며 원성부터 일련번호를 부여하고 봉암성, 한봉성 순으로 번호를 부여하였다.

▼ 우측 해당번호의 유적을 클릭하시면, 해당 상세정보로 이동합니다.